본문으로 바로가기

경기도 시흥 물왕저수지 산책, 정통 보리밥집

 

주말에 지인 동생이 심심하다고 드라이브 가자고 연락이 오네요. 강화도 쪽으로 갈까 하다가 차가 막힐 것 같아서 근거리로 행선지를 정하기 했습니다. 오랜만에 보리밥으로 점심도 먹을 겸 시흥의 물왕저수지로 네비를 찍었습니다. 집에서 나올 때는 몰랐는데 물왕저수지에 도착하니까 바람이 세게 부네요. 주변의 산책을 아주 짧게 하고 밥 먼저 먹자 해서 근처의 보리밥집인 '정통 보리밥집'으로 들어왔습니다. 여기 정통 보리밥집은 예전에 몇 번 와 본 곳이라서 저한테는 좀 익숙하죠.

 

코로나 때문에 그나마 손님이 없었지만 그래도 웨이팅은 살짝 해야 했네요. 역시 잘 되는 식당은 엄청난 타격을 받지 않나 봅니다.

보리밥정식(9,000원) 2인과 보쌈(13,000원)을 주문했습니다. 정통보리밥집에 오면 무조건 보쌈은 기본으로 추가 주문을 해야 합니다. 한번 먹어본 사람이라면 왜 그런지 아실 거에요.

 

일반 물 대신 숭늉이 나옵니다. 진하지는 않지만 살짝 고소한 숭늉이네요. 통깨와 절구가 놓여져 있기에 우리가 직접 갈아서 비빔밥에 넣어서 먹을 수 있습니다. 별거 아닌 것 같지만 깨 가는 소리가 식욕을 돋우네요.

 

많은 양은 아니지만 조금씩 나오는 반찬들. 모자라면 더 달라고 하면 됩니다. 사진을 너무 막 찍었네요. 초점이 너무 흐린 것 이해해 주세요.

 

눈에 보이는 모든 나물과 채소들을 다 넣어줍니다. 기름과 내가 직접 빻은 깨도 넣었습니다. 사진을 못 찍는 내가 아무렇게나 찍어도 여러가지 색상으로 인해서 너무 맛있어 보이게 직혔네요. 물론 감탄하면서 먹었습니다. 식욕이 반찬인지 진짜로 맛있었는데 아니면 둘다~

 

와~ 보쌈. 추가 메뉴이긴 하지만 오늘의 메인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보쌈. 왜 이렇게 극찬을 하냐면 잡내가 전혀 안나기 때문입니다. 단맛이 돈다고 해야 하나. 적당한 가격에 적당한 양 그리고 적당하지 않고 넘치는 맛.  오늘 메뉴 초이스도 성공이라고 동생도 만족해하네요.

 

솔직히 산책하기에 물왕저수지는 쫌 부족합니다. 그냥 기대 전혀 하지 말고 점심이나 먹으러 간다고 생각하고 가벼운 마음으로 들리면 좋을 곳입니다. 주변에 보리밥 집이 여러 군데 있으니 골라서 들어가는 재미도 있을 거에요. 전 몇 군데 가봤는데 생각나는 곳이 정통보리밥 식당밖에 없어서 갔으니까요.

 

 

 

 

영화는 넷플릭스, 음악은 멜론, 컴퓨터에는 이지클린이 있습니다.

 

이지클린(EzClean) 설치파일 다운받기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