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삼성동, 겨울에 소주 한 잔 하기 좋은 중앙해장

 

술을 마시지 않는 친구가 해장국을 먹으러 가잔다. 그런데 삼성역으로 오란다. 내가 생각하는 선지나 내장탕은 양평 해장국이 다인데 말이지. 굳이 삼성역까지 가야 하나 라는 생각을 하면서 갔다. 삼성역에서 만나 친구가 차를 타고 공용주차장에 차를 바치고 조금 걸어서 찾아간 곳은 중앙해장이라는 식당이다. 그런데 왠일이니? 작지 않은 식당인데 손님들로 꽉 찼다. 친구가 그러는데 여기 웨이팅 해야 하는 해장국 식당이란다. 허걱~ 해장국을 줄서서 먹는다고? 미쳤구나.

그나마 오늘은 손님들이 없는 거라고 해서 한두 개 남은 테이블에 바로 앉았다.

친구는 자주 와서 먹는 식당인데 해장국만 먹어보고 곱창전골은 안 먹어 봤다네. 그래서 오늘은 곱창전골 중으로 주문을 했다. 삼성동이라 그런지 다른 해장국이나 곱창전골 식당에 비해서 가격대가 높네.

 

보통 양선지 해장국 7~8천원 내장탕 9천~1.2만원 곱창전골 1인 1.5만~1.7만 정도면 먹을 수 있는데 말이지.

곱창전골 중이 59,000원 이라니. 높구만. 뭐가 다를까 의심이 너무 드네요.

 

곱창전골이 나왔네요. 신선하게 보이는 채소들과 양념되서 나온 곱창이 한 가득 담겨서 나왔네요. 곱창을 얼린건가? 이 부분은 다른 식당과 조금 다른 비쥬얼이네요.

 

드디어 곱창전골이 다 끓었네요. 국물 한 숟가락 떠먹고 난 소주를 한 병 시켰다. 안 마실 수가 없었기에. 이 중앙해장의 곱창전골, 진심인데? 다른 식당과 맛이 다르다. 뭐라고 해야 하지? 단백하고 깔끔하고 진한 맛도 있고 텁텁하지 않다. 양념 때문인지 채소들의 싱싱해서인지 맛있다. 가격에 대한 비평이 싹 사라졌다고 할까나. 나 또 와서 먹을 것 같아.

 

다른 사람들도 나와 같이 가격 보고 부담스러하다가 맛을 보고 호평을 한다. 나 역시 누군가와 곱창전골을 먹으러 간다면 다시 한번 와 보고 싶더라. 한 번쯤은 맛보면 좋을 식당이다.

 

 

 

영화는 넷플릭스, 음악은 멜론, 컴퓨터에는 이지클린이 있습니다.

 

이지클린(EzClean) 설치파일 다운받기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