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마포구청역, 보쌈이 맛있는 오봉집

category Etc/먹는 거 2022. 1. 5. 09:29

마포구청역, 보쌈이 맛있는 오봉집

 

어릴적에 우리는 쟁반을 오봉이라고 부렸지요. 한동안 잊고 지내다가 아니 오봉이라는 말을 쓸 일이 없다가 마포구청역 맛집을 검색하다가 우연히 알게 된 오봉집 식당입니다.

 

38년 전통 오봉집 식당은 체인점이었네요. 이제껏 내 눈에 안띄었다니 의외네요. 뭐 내가 알고 있는 식당이 그렇게 많지 않다는 것이겠죠.

 

3명이서 우리가 선택한 메뉴는 직화낙지 + 보쌈 + 막국수로 구성된 오봉스페셜, 가격은 48,000원을 주문했습니다.

 

식당 이름과 연관성이 확실한 오봉으로 차려진 반찬과 직화낙지, 공기밥을 한번 주문하면 그 이후부터는 셀프로 더 퍼먹어도 돼더라고요. 친구는 2그릇을 먹었다는~~, 반찬도 셀프 추가가 가능했었던 듯하네요.

직화낙지는 내 입맛에는 맵지는 않더라고요. 나는 살짝 아쉬웠는데 맵못알 친구들도 별문제 없이 잘 먹더라고요. 저는 막걸리 한 잔을 안 먹을 수가 없어서 한 병 욕심을 부렸더니 취기가 살짝 올라왔네요.

 

오돌오돌 뼈가 이쁘게 박힌 보쌈이 나왔습니다. 3명이서 먹기에 적지도 많지도 않은 양으로 나왔네요. 사진에는 안보이지만 상추와 배추속이 같이 나왔는데 그것에 싸먹으니까 너무 맛있더라고요. 담백하고 부드럽게 삶아졌더라고요. 아주 만족하면서 먹었습니다.

 

오봉에 음식이 올려져 있으니까 상위가 깔끔하게 정돈된 느낌이네요.

 

오봉집의 오봉스페셜 메뉴의 마지막을 장식할 막국수가 나왔습니다. 직화낙지와 보쌈의 양이 적다고 생각하는 잠깐의 생각을 막국수가 채워줄 것 같네요. 막국수를 돈 주고 주문해서 먹지 않는 나지만 보쌈과 곁들여서 먹으니까 또 다른 메뉴를 구성한 듯한 맛을 느낄 수 있더군요.

 

좋은 사람들과 맛있는 음식을 먹는다는 것은 정말 즐거운 순간이 아닌가 싶습니다. 오늘도 마포구청역의 오봉집에서 즐거운 순간을 하나 만들었네요.

 

 

 

영화는 넷플릭스, 음악은 멜론, 컴퓨터에는 이지클린이 있습니다.

 

이지클린(EzClean) 설치파일 다운받기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