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신의 한 수: 귀수편

category Etc/보는 거 2019. 11. 11. 23:43

 

신의 한 수: 귀수편 The Divine Move 2: The Wrathful

 

배우 : 권상우, 김희원, 김성균, 허성태, 우도환, 정인겸, 원현준, 박상훈, 신수연, 유선

 

1편을 너무 재미있게 봤던 기억이 아직도 머리속에 남아있는 영화 "신의 한 수"입니다.

그래서 걱정을 했습니다. 1편이 너무 재미있어서 2편은 그에 못 미칠까봐서요.

그러나 그런 쓸데없는 걱정은 10분정도 보고나서 접어두었습니다.

1편 정우성의 액션을 능가하는 스케일에 만족했습니다.

권상우 배우의 몸이 좋은 건 알았지만 신의 한 수 에서 신경을 더 많이 썼네요.

아~ 복근, 빨래판인줄~~

이번 신의 한 수 귀수편에서 1편보다 더 신경을 쓴 흔적이라고 할까요?

저는 그게 우도환의 케릭터라고 생각합니다.

옴니버스 형식의 영화를 보는 것 같다고 해야 하나요.

하나의 이야기에 또 다른 이야기가 있는 듯 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영화의 보는 재미가 더 풍성했습니다.

주연같은 조연들의 연기는 뭐 배우들의 이름만 들으면 그냥 고객을 끄덕을 것 입니다.

그러고 보니 "신의 한 수" 시리즈는 멜로가 전혀 없네요.

갑분싸가 없어 영화에 더 몰입이 되는게 멜로가 없어서 인가요? ㅋ

귀수편은 1편에 비해서 더 많은 재미있는 요소들이 첨가되었습니다.

백돌, 우도환의 바둑판, 100대 1 대결 등.

앞으로 신의 한 수 시리즈가 계속 나왔으면 좋겠어요.

타짜 시리즈는 망했지만 신의 한 수는 하나의 장르를 남기는 영화가 될 듯하거든요.

 

전 편을 뛰어넘는 영화가 그렇게 많지 않아요.

그래서 신의 한 수 귀수편을 꼭 봐야하는 이유입니다.

 

 

 

 

 

'Etc > 보는 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타짜: 원 아이드 잭  (0) 2019.11.25
라라랜드  (0) 2019.11.18
신의 한 수: 귀수편  (0) 2019.11.11
터미네이터 : 다크 페이트  (0) 2019.11.02
비스트 THE BEAST  (0) 2019.10.17
엑시트 EXIT  (0) 2019.10.09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