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신대방삼거리, 일진 아구찜(생아귀)

category Etc/먹는 거 2021. 2. 16. 09:51

신대방삼거리, 일진 아구찜(생아귀)

 

친구한테 매콤한게 먹고 싶다고 아구찜을 먹자고 했습니다. 자기 동네에 유명한 집이 있다고 신대방삼거리역으로 오라고 하더군요. 지난주에 양꼬치 먹으러 갔었는데 엄청 후회했었는데 이번에도 속는 셈 치고 가줍니다. 맛없던 양꼬치는 포스팅을 할까 말까 고민 좀 해봐야겠어요.

친구가 데려간 곳은 신대방삼거리역에서 그리 멀지 않은 '일진 아구찜'식당이었습니다. 일찍 도착해서인지 2팀정도가 있더군요. 자리에 착석하고 작은 아구찜을 주문했습니다. 주문하고 나서 '내장을 넣으시려면 주문시 말씀해주세요.'라는 문구를 봤네요. 아~ 내장을 넣었어야 했는데 친구가 저는 내장을 안먹는다고 나한테 말도 안했다네요. 욕 한번 해줬습니다. 메뉴는 아구찜 단일인가봐요. 뭔 자신감이야?라고 생각하고 있는데 6시가 넘어서면서 손님들이 들어오기 시작하면서 금방 만석이 되었습니다. 이 지역에서 유명하긴 한가봐요.

 

밑 반찬이 나오기 시작합니다. 양상추 샐러드, 오징어 무침, 곤약이 나오네요. 깔끔합니다. 배고파서인지 한 번 더 리필했습니다.

 

금방 붙인듯한 호박전도 나오네요. 살짝 바삭하니 식전에 먹기에 좋은 음식입니다.

참~ 여기는 맵기를 조절할 수 있습니다. 보통 맵게로 했는데 먹어보니 아주 맵게 했어도 될 듯합니다. 왜 이렇게 손님들이 많은 줄 한 입 먹어보고 알았습니다. 이 곳은 냉동아구를 사용하지 않고 생아구를 사용하는게 맞습니다. 너~무 부드럽습니다. 힘들이지 않고 뼈를 발라서 먹을 수 있을 정도입니다. 여태껏 내가 먹었던 아구는 다 냉동이었나 봅니다. ㅠㅠ

자주 오는 친구는 이전보다 살짝 짜다고 하던데 저는 괜찮네요. 아구살 안에는 양념이 안베어있어서 양념까지 싱거웠다면 별로였을 것 같아요.

 

주문시에 중자를 먹을까 했는데 2인이 먹기에 작은 양을 주문해도 충분합니다. 친구는 볶음밥을 1개 해달라고 해서 먹더군요. 저는 배 불러서 여기까지...

먹으면서 누군가와 아구찜을 먹어야 한다면 신대방삼거리역의 '일진 아구찜'을 데려와야지라고 생각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